‘미저리’ 김상중 “앵콜 공연 참여 이유? 초연이 적자라서” 웃음

입력 2019-07-16 14: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상중이 연극 ‘미저리’를 다시 공연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16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열린 연극 ‘미저리’ 프레스콜에는 황인뢰 연출을 비롯해 배우 김상중, 안재욱, 길해연, 김성령, 고인배, 손정은이 참석했다.

김상중은 “초연에 이어 앵콜 공연을 하게 된 이유는 초연 공연이 적자가 났다고 하더라. 앵콜 공연을 하면 적자를 면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제작사의 말에 지방 공연까지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초연과 가장 달라진 점이 있다면 ‘버스터’를 여성 배우가 하게 됐다는 점이다”라며 “초반 장면을 삭제를 했다. 음악 부분에 있어서 배우의 감정을 따라간다. 그래서 연극 같으면서도 영화 같은 면이 있었다”라며 덧붙였다.

연극 ‘미저리’는 미국의 대표적인 작가 스티븐 킹의 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베스트셀러 작가 ‘폴 셸던’과 그가 집필한 ‘미저리’ 시리즈를 향한 열성팬 ‘애니 윌크스’의 광적인 집착을 넘치게 보여주며 심리적 공포와 긴장감을 그려낸 작품이다.

2018년 초연 당시 활약했던 배우 김상중, 길해연이 재연에 다시 올라서며 안재욱, 김성령이 새로 투입되며 완성도 높은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7월 13일부터 9월 15일까지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