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경로, 태풍 다나스 북상→제주·전남도 등 초비상

입력 2019-07-19 10: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풍 경로, 태풍 다나스 북상→제주·전남도 등 초비상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20일 오전 3시부터 9시 사이 제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는 이미 100mm가 넘는 장맛비가 내린 가운데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20일까지 강한 비가 예상돼 이날 밤까지가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19일 오전 8시 현재 중국 상해 남동쪽 약 363km 부근해상에서 시간당 11km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다나스는 이날 오후 9시 제주 서귀포 서남서쪽 약 270km 부근 해상까지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오전 3시쯤에는 서귀포 서쪽 약 140km 부근 해상으로 접근해 이날 오전 9시 진도 남남서쪽 약 5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하면서 제주에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제주엔 20일까지 시간당 50mm이상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9일부터 20일까지 제주도 예상 강수량은 150~30mm이며 산지 등 많은 곳에는 70mm 이상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19일 오전 8시 기준 주요지점 일강수량을 보면 제주 삼각봉에 166.5mm, 제주공항 129.0mm의 비가 내렸다.

제주도 전역에는 강풍주의보와 호우경보가 발효됐으며 제주도 전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제주도와 제주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제주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도로침수 1건, 배수지원 4건, 주택 침수 5건, 주택 하수관 역류 1건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19일 오전 5시굥 우도 천진항 인근 도로가 침수됐다. 오전 5시 56분경 제주시 연동 도로의 맨홀이 유실돼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제주뿐만 아니라 전남도 북상하는 태풍으로 비상대응체제에 돌입했다. 전남도는 19일 오전 박병호 행정부지사 주재로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갖고 도와 시군의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토록 지시하는 한편 관련 부서별 조치사항 등을 점검했다.

집중호우시 노약자나 어린이의 외출금지와 함께 농경지나 염전, 해안가 출입을 금지토록 하고 등산객 입산통제와 야영객, 행락객, 낚시객 등은 전원 귀가 조치토록 했다.

또 급경사지와 산사태 취약지 등 인명피해 우려지역과 둔치주차장, 캠핑장, 야영장, 해수욕장 등 출입통제 및 위험경고지역에 대한 표지판 설치 및 안전조치를 지시했다.

하수도 퇴적토와 하천 교각사이 쓰레기, 배수로 유입구의 이물질을 제거해 침수피해를 예방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목포와 여수, 고흥, 영광군 등 일부 해안 저지대 지역의 경우 대조기(17~20일)와 겹쳐 침수 가능성이 높아 저지대 주차차량 대피, 방파제 통제, 주민홍보와 예찰활동을 펼치도록했다.

한편 태풍 다나스는 19일 오전 9시를 기준 중국 상하이 남동쪽 약 35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km의 속도로 북진하며 서귀포 서남서쪽 해상으로 이동하고 있다. 다나스는 중심기압 985h㎩, 최대풍속 초속 27m의 소형 태풍에 해당한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