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60일, 지정생존자’ 손석구, 지진희 픽→대통령 선거 출마?

입력 2019-07-23 08: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북마크] ‘60일, 지정생존자’ 손석구, 지진희 픽→대통령 선거 출마?

‘60일, 지정생존자’의 청와대 ‘킹 메이커’ 손석구가 지진희를 ‘킹’으로 선택했다. 지진희는 과연 차기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까.

지난 2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DK E&M) 7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4.1%, 최고 5.1%를 기록,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평균 2.0%, 최고 2.4%를 나타내며,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707 특임단이 캄보디아에서 교전 끝에 생포, 국내로 압송한 명해준(이도국)의 신문을 국정원 대테러 전담요원 한나경(강한나)과 정한모(김주헌) 팀장이 맡게 됐다. 명해준은 끝까지 입을 열지 않았지만, 생존자 오영석(이준혁)과 방공호의 존재는 모르는 듯했다. 그러나 점심시간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명해준이 독살당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졌다. 그의 입을 막기 위한 배후가 존재한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 명해준은 죽기 전 필사적으로 피로 새긴 ‘태익’이란 다잉 메시지를 남겼다.

청와대에도 비상이 걸렸다. 군과 정보기관이 감시하는 곳에서 명해준이 살해당했다는 사실은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문제이기 때문. 박무진의 간절한 부탁 때문에 정책실장으로 청와대에 복귀한 한주승(허준호)은 이 사태를 헤쳐 나갈 대안으로 여야 협의 하에 장관들을 임명하는 거국내각 구성을 제안했다. 대통령 선거를 무사히 치르고 차기 정권을 굳건하게 세워 테러범에게 “대한민국이 건재하다”는 걸 입증하고, 야당의 참여로 불필요한 정쟁을 없애자는 계획이었다. 이에 박무진은 장관 후보 추천을 받기 시작했고 오영석(이준혁)에게는 국방부 장관직을 제안했다.

그러나 거국내각은 야당대표 윤찬경(배종옥)의 거센 반대에 부딪혔다. 표면적 이유는 개각이 권한대행의 권력남용이라는 것. 철회하지 않는다면 탄핵까지 불사하겠다고 선포했다. 윤찬경이 이렇게까지 필사적인 이유는 따로 있었다. 바로 오영석을 강력한 대선주자인 박무진 곁에 두면 안 된다는 것. 비주류 의원, 기적의 생존자인줄만 알았던 오영석은 백령해전 당시 국방부 소속 의원이었던 윤찬경을 비롯한 지도부의 무능함을 꼬집었고, “앞으로 살고 싶은 나라엔 대표님 자린 없습니다”라며 윤찬경의 연대 제안을 거절했다. 윤찬경은 오영석이 “다음 스텝을 예측할 수 없는” 위험한 사람임을 직감했다.

문제는 서울시장 강상구(안내상)를 중심으로 구성된 여당 지도부마저도 반대 성명서를 냈다는 것. 여야의 협치는 고사하고 반대에 부딪히면서, 박무진은 탄핵을 당하거나, 리더십의 권위 하락으로 인해 국정이 마비될 수도 있다는 진퇴양난의 기로에 섰다. 윤찬경과 강상구, 심지어 차영진마저 박무진이 이 상황을 버티지 못할 것이라 예측했다. 차영진은 박무진이 “누군가와 적이 되길 원치 않는, 여전히 좋은 사람”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박무진은 대통령 선거를 반드시 무사히 치르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며, 거국내각을 강행했다. 그리고 누구도 생각지 못한 돌파구를 찾았다. 비서실 내사를 통해 민정수석 안세영(이도엽)이 강상구에게 박무진의 환경부 장관 해임사실을 유출했다는 증거가 담긴 차량 블랙박스 영상이 입수됐고, 안세영을 해임하는 대신 그에게 “정치적 해결”을 지시한 것. 이에 안수석은 강상구를 압박, 그가 야당 서울시 의원들의 공약사업을 받아들이고, 야당의원들은 청문회에 참석하게 하는 거래를 성사시켰다.
장관 후보자 청문회 날에 의원총회를 개최, 청문회를 무산시킬 계획을 세웠던 윤찬경은 텅 빈 총회장을 목격해야했고, 반대로 청문회는 문제없이 진행됐다. 자신을 지지하지 않지만 청와대에 꼭 필요한 인재인 안세영을 포용하면서, 누구도 적으로 만들지 않고 윤찬경과 강상구의 정치공세에서 보란 듯이 승리한 박무진. 차영진은 미소를 지으며 “이제야 찾은 모양입니다. 이기는 사람, 이기는 법을 아는 사람이요”라며 박무진을 찾아갔다. 그리고 “대통령 후보가 돼 주시겠습니까, 대한민국 차기 대통령”이라며 그에게 선거 출마를 제안했다.

현재 가장 강력한 대선 주자로 떠오른 박무진. 그러나 정말 하고 싶은 것에 대해 묻는 아내 최강연(김규리)에게 “다시 학교로 돌아가고 싶다”고 털어놓았던 그는 차영진의 제안에 어떤 선택을 내릴까. 또한, 테러 배후에 관해 명해준이 남긴 또 다른 증거, ‘태익’은 무엇을 의미할까. 다음 회에 대한 시청자들의 이목이 그 어느 때보다 집중된 ‘60일, 지정생존자’ 제8회, 오늘(23일) 화요일 밤 9시30분 tvN 방송.
사진|‘60일, 지정생존자’ 영상 캡처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