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솜해인(솜혜인) 양성애 커밍아웃 파장→ “내 길 간다”…법적 대응 예고

입력 2019-08-13 13: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솜해인(솜혜인) 양성애 커밍아웃 파장→ “내 길 간다”…법적 대응 예고

양성애 커밍아웃을 선언한 솜해인(前 솜혜인)이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에 당당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는 양성애자다. 아주아주 예쁜 여자친구가 있다”고 고백한 솜해인. 지난 9일과 11일에는 “나의 예쁜 그녀”라는 글과 함께 여자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의 양성애 커밍아웃은 뒤늦게 화제가 됐고 그의 현재 활동명 솜해인과 이전 활동명 솜혜인이 모두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자신의 양성애 커밍아웃이 화제가 되자 솜해인은 직접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커밍아웃한 것이 맞다. 동성연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너네 부모님은 아시냐. 니 인생이 불쌍하다”는 한 누리꾼의 비난의 메시지를 게시하며 “부모님도 아신다. 그리고 난 전혀 불쌍하지 않다. 진짜 행복하다”고 반박했다. 응원해준 누리꾼들의 메시지 또한 공개했다. 그러면서 “고맙다. 진짜 힘이 되는 이야기뿐”이라며 “아무렇지 않다. 걱정과 응원 너무 감사하다”이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솜해인(솜혜인)은 “사랑하고 당당하기 때문에, 잘못이 아니니까 커밍아웃한 것이지 사람들의 눈에 띄고자 커밍아웃을 한 것이 아니다. 어느 누가 커밍아웃을 그렇게 가벼운 생각으로 하겠나”라며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니 동성애를 혐오할 수도 있다. 혐오해도 된다. 그건 각자의 가치관이다. 동성애를 이해해달라고 좋아해달라고 강요하는 게 아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나를 좋아해달라고 구걸하거나 알아달라고 하는 게 아니다. 이렇게까지 많은 관심을 받게 될 줄 몰랐다. 그저 남들과 똑같이 연애하고 사랑하는 걸 숨기고 싶지 않았을 뿐”이라고 말했다.

솜해인(솜혜인)은 “내 사람들이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는 그들을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 ‘어그로’를 끌고 싶어서 자극적으로 추측하거나 공식적이지 않은 글을 계속 쓴다면 법적 대응하겠다. 그만해 달라”면서 “추측성 글과 영상은 법적 처분하겠다”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Mnet 걸그룹 육성 프로그램 ‘아이돌학교’에 솜혜인으로 출연했지만 건강 문제로 자진 하차했다. 하지만 방송 이후 학교 폭력 가해자 논란이 불거졌고 솜해인은 “폭행하지는 않았지만 방관한 것은 사실”이라며 사과했다. 올해 솜해인으로 활동명을 바꾸고 피팅 모델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