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조영구 “김병찬, 날 이 자리에 앉혀준 분”

입력 2019-08-26 09: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침마당’ 조영구 “김병찬, 날 이 자리에 앉혀준 분”

‘아침마당’ 조영구와 김병찬이 절친을 인증했다.

2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절친 특집으로 조영구와 김병찬이 출연한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조영구는 김병찬에 대해 “나 조영구를 발굴해서 이 자리에 앉혀준 분이다.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 선배님이다. 날 키워준 은인 중의 은인이다”고 말했다.

조영구는 “내가 서울에 올라와서 잘 데가 없었다. 형이 집으로 오라고 했다. 작은 오피스텔방에 싱글침대 하나 있었다. 형이랑 끌어안고 같이 잔 사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병찬은 “영구 씨가 순수하고 꾸밈이 없다. 총각 때 우리 집에 여자친구가 놀러 오지 않나. 가서 아이스크림 좀 사오라고 하면 총알처럼 가서 아이스크림을 사 온다. 천천히 오라는 이야기인데 30초 만에 사 왔다. 아이스크림 다 먹고도 안 나가고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