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배 바둑 마스터스’ 개막…“중국 5연패 막아라”

입력 2019-08-30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일 삼성화재배 32강전에서 맞붙게 될 각국 선수들. 대전|양형모 기자 ranbi@donga.com

30일 본선 32강…중국 17명 출전
한국선수는 10명…우승 탈환 각오


올해는 넘는다.

30일 대전광역시 덕명동 삼성화재 유성캠퍼스에서 벌어지는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본선 32강전에 출전한 한국선수 10명이 전원 중국선수들과 맞붙는다. 국내랭킹 1·2위인 신진서 9단과 박정환 9단, 여자랭킹 1위 최정 9단 등이 대회 4연패 중인 중국을 넘기 위해 출사표를 냈다. 중국은 디펜딩 챔피언 커제 9단을 비롯해 무려 17명이 32강에 출전한다.

29일에는 유성캠퍼스 대강당에서 삼성화재배의 본선 시작을 선언하는 개막식이 열렸다. 개막식에는 한국, 중국, 일본(3명), 대만(1명), 프랑스(1명) 등 본선 진출자와 후원사인 삼성화재 이범 부사장, 김대진 상무, 주관사인 한국기원 임채정 총재, 서대원 이사, 김영삼 사무총장, 주최사인 중앙일보 이하경 부사장, 중소기업중앙회 서승원 부회장, BGF 이건준 사장, 중소무역협회 송재희 회장 등이 자리해 삼성화재배의 본선 출범을 축하했다.

이범 삼성화재 부사장은 최영무 대표이사의 인사말 대독을 통해 “10년 만에 개막식을 유성캠퍼스에서 개최하게 된 이번 대회는 32강부터 결승까지 본선의 전 경기를 연속으로 진행해 바둑팬들에게 더욱 큰 재미와 몰입감을 선사하게 될 것”이라며 “세계 최고 반상 스타들이 8일간 벌일 명승부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대진 추첨결과 신진서 9단은 중국의 가오싱 4단, 박정환 9단은 당이페이 9단, 최정 9단은 천야오예 9단과 32강전에서 맞붙게 됐다.

이번 삼성화재배 본선은 4개월에 걸쳐 치렀던 예년과 달리 처음으로 8일로 압축해 진행한다. 30일 32강전을 시작으로 16강전(31일), 8강전(9월 1일), 4강전(9월 2일)에 이어 결승 3번기(9월 4∼6일)까지 숨 가쁜 승부 일정이 펼쳐진다.

과연 한국은 중국에 내주었던 우승컵을 5년 만에 되찾아올 수 있을까. 이번 대회 총 상금규모는 7억 8000만 원. 우승상금은 3억 원이다.

대전|양형모 기자 ranbi@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