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김제동’ 김제동 “문득문득 행복하십시오” 눈물의 인사말

입력 2019-08-30 11: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늘밤 김제동’ 김제동 “문득문득 행복하십시오” 눈물의 인사말

“여러분들의 내일은 된장찌개 간이 딱 떨어졌으면 좋겠고, 여러분들의 내일은 신발의 좌우 뒷굽축이 잘 맞았으면 좋겠고, 라면 스프에서 다시마 두개 나왔으면 좋겠고, 그리고 여러분들이 하루를 마치고 돌아온 그 자리에 수고했고 애썼다고 말하는 사람이 옆에 있는 그런 내일이 되면 좋겠습니다.”

KBS '오늘밤 김제동'의 MC 김제동이 29일 마지막회에서 시청자들에게 대한 인사말을 남겼다.

김제동은 ‘언론이라는 이름보다는 우리 이야기를 전하는 프로그램으로 남고 싶었다’며 “힘없는 사람에게 힘이 생기기를, 그리고 말할 수 없는 사람에게 목소리가 생기기를, 그리고 일어날 수 없는 사람에게 더 나은 힘이 되는 굳건한 버팀목들이 늘 여러분들 곁에 있으면 좋겠습니다”는 말로 프로그램에 임했던 마음을 다시 한번 전했다.

이날 '오늘밤 김제동'에서는 먼저 노지민 미디어오늘 기자가 출연하여 ‘오늘밤 브리핑’ 코너를 통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의 선거제도 개혁안 의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 소식을 전했다. 다음 순서로는 주진우 기자와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함께 출연하여 박근혜 전 대통령, 최순실 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을 파기 환송하여 불법을 확인한 대법원 판결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그리고 '오늘밤 김제동'의 마지막 순서로, 그간 방송을 함께 만들어온 출연자와 시청자의 메시지가 전해졌다. 최다 출연에 빛나는 전원책 변호사는 MC김제동에게 “우리가 또 다른 자리에서 멋지게 한번 합을 맞춰봤으면 좋겠다”며 MC김제동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방송에 출연했던 제주 4.3사건 수형인 김평국 씨, 세월호 유가족 박유신·이미경 씨, 소방관 정은애 씨, 애청자 문말순 씨도 MC김제동에게 감사와 응원의 인사를 전했다.

“여러분 문득문득 행복하십시오. 더 나은 내일을 기다리는 오늘밤 김제동이었습니다.”

2018년 9월 10일 첫 방송을 시작해 지난 일 년 동안 월화수목 밤을 지켜온 시사토크쇼 '오늘밤 김제동'은 이날 187회 생방송으로 막을 내렸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