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경정 단신] 경륜 선수·직원 사이버 범죄 예방 교육 外

입력 2019-09-11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륜 선수 및 직원들이 사이버 범죄 예방 교육을 듣고 있다.

● 경륜 선수·직원 사이버 범죄 예방 교육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경륜경정총괄본부는 5일 스피돔 광명홀에서 경륜 선수 및 직원 200여 명을 대상으로 ‘사이버 범죄 예방 교육’을 실시했다. 날이 갈수록 수법이 교묘해지는 각종 사이버 범죄로부터 피해를 최소화하기 마련했다. 선수와 직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실제 피해 사례 위주로 교육을 했다. 경기 남부경찰청 사이버안전과의 김번창 경사가 강사로 나서 보이스피싱, 메신저 피싱 등의 사이버 범죄 유형 및 피해 사례와 대처 방법, 인터넷 해킹과 저작권 위반 등에 대해 설명했다.


● 건전성 강화 위해 전자카드 발매 확대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총괄본부는 경륜경정 사업의 건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전자카드 발매를 확대한다. 그동안 전자카드 전용승식인 삼쌍승식은 경륜의 경우 특선급 경주, 경정은 12경주부터 17경주까지만 전자카드로 구매 가능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경정은 9월 11일, 경륜은 9월 20일부터 모든 경주에서 전자카드로 삼쌍승식 구매가 가능하다. 이에 맞춰 25∼29일 ‘전자카드 이용자 보호 기능 안내 건전화 캠페인’도 실시한다. 전자카드 이용 고객들이 자신의 베팅 성향, 게임 몰입도 등을 확인해 게임당 한도 설정으로 건전하게 경륜경정을 즐길 수 있도록 유도한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