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오늘(18일) 첫방…배우들이 전하는 관전포인트

입력 2019-09-18 10: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백꽃 필 무렵’, 오늘(18일) 첫방…배우들이 전하는 관전포인트

하반기 최고 기대작 ‘동백꽃 필 무렵’이 오늘(18일) 밤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의 폭격형 로맨스. 더불어 동백과 용식을 둘러싼 이들이 “사랑 같은 소리하네”를 외치는 생활 밀착형 치정 로맨스다. 올 가을을 훈훈한 설렘으로 물들일 세 커플, 공효진-강하늘, 김지석-지이수, 오정세-염혜란이 첫 방송을 앞두고 알고 보면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관전 포인트를 직접 전했다.

● 공효진-강하늘, “투박해도 따뜻한, 솔직하게 설레는(feat. 스릴러).”

제대로 사랑을 받아본 적 없어도, 제대로 사랑을 베풀 줄 아는 사랑스러운 동백 역을 맡아 올가을 ‘동블리’ 열풍을 예고한 공효진은 먼저 “모두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 드라마”라고 운을 뗐다. “설레다가도 왠지 코끝이 찡해지는, 웃음과 눈물이 모두 있는 풍성한 드라마”라는 것. ‘촌므파탈’ 용식의 강력한 매력으로 또다시 ‘여심 스틸’을 기대케 하는 강하늘의 표현을 빌자면, “사람 냄새가 어느 때보다 그리운 요즘, 좀 더 투박하고, 좀 더 솔직하고, 좀 더 현실적으로 그리려고 노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상상과는 다른 쫄깃한 스릴러도 있다. 알콩달콩한 이야기, 중간 중간 터지는 코미디, 여기에 쫄깃한 스릴감까지 맛볼 수 있다”는 공효진. 다양하고 알차게 즐길 수 있는 ‘동백꽃 필 무렵’에 대해 “기대하셔도 실망하지 않으실 것”이라 두 배우가 입을 모아 자신한 이유다.

● 김지석-지이수, “사랑하고 싶은 계절, 치열하게 사랑스러운.”

야구 스타 강종렬과 SNS 스타 제시카, 누구나 다 아는 ‘셀럽 부부’로 만난 김지석과 지이수는 먼저 ‘공감’을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첫사랑 동백의 등장으로 미치고 팔짝 뛸 상황에 처한다는 김지석은 “현실적이고 솔직한 종렬의 감정에 공감하실 것이고, 한번쯤 옛사랑과의 추억을 떠올리게 만들 것 같다”고 했다. 지이수 역시 “가슴 설레며 사랑했던 순간이 떠오르기도 하고, 가족뿐 아니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에 대한 그리움과 애틋함을 느낄 수 있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이들 커플 역시 “머리를 맞대게 만드는, 궁금증을 유발하는 두근두근 스릴러”도 언급하며, “이 모든 이야기 속에서, 사랑하고 싶은 계절, 사람 사는 냄새 나는 치열하게 사랑스러운 인물들을 따뜻하게 봐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 오정세-염혜란, “팝콘보단 땅콩과 함께 안방극장 1열로.”

옹산의 ‘사(士)자 부부’, 안경사 노규태와 변호사 홍자영 부부를 연기하게 될 오정세와 염혜란은 신선한 커플 조합으로 새로운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이 가운데, 두 배우는 인간미 넘치는, 들여다보면 사랑스러운 드라마의 모든 캐릭터를 관전 포인트로 언급했다. “잊고 있던 사람 사는 정, 지고지순한 사랑까지 떠오르게 만드는, 어느 한 명 사랑스럽지 않은 캐릭터가 없다”는 염혜란에 이어, “허세 가득하고 참견을 좋아하는 규태조차도 사랑과 관심을 받고 싶어 하는 아이 같아 밉지 않다”는 오정세. 그래서일까. “훅 치고 들어오는 웃음과 가슴 저릿한 감동이 있는 따뜻한 드라마”라고 입을 모은 두 배우는 “팝콘 말고 땅콩을 먹으면서 시청하면 두 배로 재미있을 것”이란 재치 넘치는 포인트까지 덧붙였다.

‘동백꽃 필 무렵’은 ‘쌈, 마이웨이’의 임상춘 작가와 ‘함부로 애틋하게’, ‘너도 인간이니’의 차영훈 감독이 ‘백희가 돌아왔다’ 이후 3년여 만에 다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사랑의 온도’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오늘(18일) 수요일 밤 10시 KBS 2TV 첫 방송.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