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마이어스, ‘FA 호스머’ 영입시 포지션 외야로 변경 수락

입력 2017-12-07 10:12:00

윌 마이어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거물 1루수 영입과 관련해 외야로의 포지션 변경에 대해 윌 마이어스(27,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반응은 긍정적이었다.

미국 팬래그 스포츠 존 헤이먼은 7일(이하 한국시각) 샌디에이고는 마이어스에게 구단이 에릭 호스머(28)를 영입하면 외야로 나갈 수 있는지 여부를 물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에 대해 마이어스는 주저하지 않고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팀 전력 상승을 위해 자신의 포지션 변경을 흔쾌히 수락한 것.

마이어스는 지난해부터 샌디에이고의 1루를 지켰다. 지난 2015년에는 여러 포지션을 오갔다. 이번 시즌에는 1루수로 153경기에 나섰다.

이번 시즌에는 155경기에서 타율 0.243와 30홈런 74타점, 출루율 0.328 OPS 0.792 등을 기록했다. 개인 통산 첫 30홈런을 기록했으나 타격의 정확성이 좋지 않았다.

다만 마이어스는 고질적인 부상에서 탈출하며 2년 연속 150경기 이상 출전을 기록했다. 이전 3시즌에는 모두 100경기 출전에 실패했다.

마이어스는 지난 2013년, 탬파베이 레이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데뷔 당시 포지션은 우익수. 이에 호스머를 영입한다면, 우익수로 돌아갈 전망이다.

호스머는 이번 FA 시장에서 최대어 중 하나로 평가되고 있다. 총액 2억 달러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번 시즌 아메리칸리그 1루수 골드글러브와 실버슬러거를 받았다.

이번 시즌 성적은 162경기에서 타율 0.318와 25홈런 94타점 98득점 192안타, 출루율 0.385 OPS 0.882 등이다.

샌디에이고는 마이어스의 동의를 얻었다. 이제 호스머를 영입할 경우에 발생하는 포지션 교통정리에 대해서는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