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 최지만, ML 재입성 보인다… ‘또 장타’ TEX전 2루타

입력 2018-03-14 06:40:00
프린트

최지만.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메이저리그 재입성을 노리는 최지만(27, 밀워키 브루어스)의 방망이가 쉬지 않고 있다. 또 장타를 터뜨렸다.

최지만은 14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위치한 마리베일 베이스볼 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시범경기에 9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최지만은 1회 첫 타석에서는 삼진을 당했으나 1-2로 뒤진 5회 두 번째 타석에서 닉 가드와인을 상대로 중견수 방면 2루타를 때렸다.

이는 시범경기 3번째 2루타이자 6번째 장타다. 또한 2경기 연속 장타. 앞서 최지만은 지난 13일 LA 다저스전에서 시범경기 2호 홈런을 때린 바 있다.

이어 최지만은 후속 로렌조 케인의 2루타 때 홈을 밟아 2-2 동점을 만들었다. 최지만은 시범경기 6번째 득점을 올렸다.

이후 최지만은 6회 수비 때 대수비와 교체 돼 경기에서 물러났다. 시범경기 타율은 0.440까지 상승했다.

최지만의 시범경기 15경기 성적은 타율 0.440과 2홈런 8타점 6득점 11안타, 출루율 0.559 OPS 1.439 등이다.

한편, 밀워키는 최지만의 활약에 힘입어 4-3으로 승리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