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유소년야구연맹, 제2회 스톰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개막

입력 2018-03-14 09:13:00
프린트


[동아닷컴]

제2회 스톰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오는 3월 17일부터 4월 1일까지 주말을 이용하여 서울 장충리틀야구장, 불암산야구장 등 3개 구장에서 동시에 개막된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2월 봄방학 순창대회에 이어 수도권에서 열리는 첫 대회로서 전국에서 100개 팀에서 총 2000여명의 대규모의 인원이 참가한다. 야구용품업체 스톰이 주최하고 서울시야구소프트볼협회가 후원한다.

이번 대회는 초등학교 3학년 이하의 "새싹리그", 초등학교 4~5학년 “꿈나무리그”, 초등학교 6학년부터 중1 대상의 “유소년리그 청룡, 백호”, 중2~고3 대상의 “주니어리그“ 등 총 5개 리그로 세분화되어 진행된다. 특히 7세부터 초등학교 3학년까지 참가하는 “새싹리그”는 가장 인기있고 특색있는 리그로서 어린 선수들에게 야구를 즐기는 동시에 놀이 문화로서 정착해 나가면서 유소년야구 저변 확대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유소년야구 활성화를 위해 이번 대회를 주최한 스톰 정재은 사장은 “스톰은 글러브, 야구공, 야구배트 등 판매하는 12년된 국내 순수 브랜드로서 유소년야구 대회 개최 뿐만아니라 열악한 환경에서 야구 선수를 꿈꾸며 운동하는 중,고교 학생들과 프로야구 2군 선수들에게도 글러브와 야구용품 들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서울 노원구유소년야구단(정우양 감독)의 김태원(한천초6) 선수는 “겨울철에 추운 날씨탓에 야구하기가 힘들어 날씨가 따뜻해지기만을 기다렸는데 서울에서 개최되는 대회에 참가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며 “야구를 통해 친해진 전국에서 온 다른 팀 선수들을 볼 수 있어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이상근 회장은 “초등학교, 리틀야구 포함하여 전체 유소년야구 선수들이 함께 야구하는 실질적인 어린이야구 통합 대회가 창설되어 야구 실력에 상관없이 어린이에게 누구나 차별없는 야구로 발전해 나갔으며 하는 바램”이며 “이번 대회가 그 초석이 되는 대회라고 생각되며 유소년야구 발전을 위해 항상 큰 도움을 주시는 류창수 서울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님에게 감사의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