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X 새 감독 인선 시작?… MIL 머피 벤치코치에 관심

입력 2018-10-11 08:41:00
프린트

팻 머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시절.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지난달 제프 배니스터 감독을 경질한 텍사스 레인저스가 2019시즌부터 팀을 이끌 새 감독 인선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디 애슬레틱은 11일(한국시각) 텍사스가 새 감독 후보로 밀워키 브루어스의 벤치코치인 팻 머피에게 관심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아직 면접 일정 등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머피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었고, 메이저리그 경력은 없다.

이후 노틀담 대학과 애리조나 주립대에서 감독 생활을 했고, 지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샌디에이고 마이너리그 팀을 이끌었다.

이어 머피는 2015년 중반 버드 블랙 감독이 경질된 뒤 감독대행이 돼 샌디에이고를 지휘했다. 이후 정식 감독에 선임되지 못했다.

이후 머피는 2015년 10월부터는 밀워키의 벤치코치를 맡았다. 벤치코치로 밀워키의 이번 포스트시즌 진출에 보탬이 됐다.

텍사스는 머피 외에도 마이클 영, 돈 와카마츠 등이 감독 후보로 불리고 있다. 와카마츠는 배니스터 경질 후 팀을 이끌었다.

한편, 텍사스는 이번 2018시즌 67승 95패 승률 0.414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1위와의 격차는 무려 36경기에 이른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