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베어스, 2018 코칭스태프 보직 확정 ‘조인성 1군 배터리 코치’

입력 2018-01-12 16:35:00


[동아닷컴]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2018년 코치진 보직을 확정했다.

두산은 12일 2018시즌 코칭스태프 보직을 확정, 발표했다. 2군 감독이었던 이강철 코치가 1군 수석코치를 맡고, 2군 타격과 투수 파트를 맡았던 박철우, 권명철 코치가 각각 1군 벤치, 투수코치로 이동했다.

새로 합류한 조성환, 조인성 코치는 1군에서 각각 수비, 배터리 코치를 담당한다. 1군 타격 코치는 전 요미우리 자이언츠 타격 코치 출신의 고토 코지 코치가 맡고, 주루 코치는 김태균 코치가 맡게 됐다.

한편 1군 타격코치였던 강석천 코치가 2군 감독으로 가고,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정재훈이 2군 투수 코치로 변신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