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전설의 볼링’ 송은이, 전남편 김영철에게 애정과시



‘전설의 볼링’에서 송은이가 22년차 볼링 내공을 선보인다.


16일(금) 첫 방송하는 국내 최초 볼링 예능 TV조선 ‘전설의 볼링’에서는 ‘왕년의 볼러’ 송은이가 10년 단골 볼링장에 방문해 추억에 잠겼다.

혼자 볼링을 치던 송은이는 과거 한 예능에서 가상 남편이었던 개그맨 김영철에게 전화해 “추억의 장소에 와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철이 “나한테 먼저 연락 한 게 맞아?”라며 때 아닌 집착을 보이자 송은이는 “네가 첫 번째야~” 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또 송은이는 단골 볼링장에 얽힌 일화를 풀어 놓으며 “김숙을 처음 볼링장에 데려간 날 숙이가 엉뚱한 자세로 볼링을 치고 있어 경악했다. 이날 이후로 김숙은 볼링을 싫어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볼링장에서 ‘20대 연하남’에게 헌팅을 당한 적이 있다”고 말하자 ‘전설의 볼링’ 멤버들은 “정확히 누나에게 대시했나요?”, “술을 사줄 것 같았나?”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송은이는 녹화 내내 ‘볼링을 알지 못하는 사람’의 줄임말인 ‘볼.알.못’을 언급하며 매번 애매한 발음으로 19금 단어를 연상시켜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이에 출연진들은 “못 듣겠다. 차라리 ‘볼못’이라고 해라”라고 말했다는 후문. 16일 금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