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황당, 무쓸모”…카카오톡 삭제 기능, 사용자 반응 보니

삭제 기능 캡처. 

카카오톡이 결국 삭제 기능을 도입했다. 하지만 사용자들의 부정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카카오 측은 17일 카카오톡에 메시지 삭제 기능을 도입했다. 업데이트할 필요 없이 카카오톡 8.0 버전을 쓴다면 자동 적용된다.

전송 후 5분 이내에 읽은 메시지와 읽지 않은 메시지를 모두 삭제할 수 있다. 텍스트와 사진, 영상 등 모든 종류의 메시지가 가능하다.

방법은 간단하다. 메시지의 말풍선을 길게 클릭한 후 '모든 대화 상대에게서 삭제'를 누르면 된다.

단, '삭제된 메시지입니다'라는 문구가 남는다. 또한 메시지가 암호화된 '비밀 채팅방'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메시지 삭제 기능 도입을 바랐던 사용자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대다수는 "이게 뭐냐. 무쓸모 기능이다", "상대방 약 올릴 때 쓰면 딱이다", "이게 삭제 기능이라고 말할 수 있나" 등 황당해했다.

한 네티즌은 "상대방이 무슨 말 했길래 삭제했냐고 묻는 게 더 스트레스다. 이게 더 오해의 불씨를 만드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또다른 사용자는 "실수로 '내 대화창에서만 삭제'를 누르면 모든 대화창에서 삭제할 기회도 잃는 거다. 신중하게 눌러야할 듯"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경쟁 메신저 역시 삭제 기능을 도입한 상태다. 메신저 라인은 지난해 12월부터 메시지를 보낸 후 24시간 내에 ‘보내기 취소’를 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편했다. 텔레그램도 같은 기능이 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