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마음에 장애 있으신 듯”…불법주정차 신고에 '적반하장'

사진 출처= 보배드림 

불법주정차 신고자를 공개적으로 비난하는 글이 게재돼 황당함을 자아냈다.

지난 16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판에는 '장애인주차구역 신고했더니 몰상식하게 이런 걸 붙였네요'라는 제목으로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이는 지난 추석에 발생한 일로, 글쓴이는 당시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한 차량을 신고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A 씨는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서 황당한 쪽지를 발견했다. 바로 불법주정차 신고자를 비방하는 내용이 담긴 글이었다.

이 글에는 "친동생이 명절이라고 서울에서부터 내려와 주차공간도 없고해서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를 시켰더니 반나절도 안 되어서 신고했더라. 전화도 안 하고. 명절에는 갓길 주차도 눈감아주는 배려있는 곳에서 자라서 도저히 이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연휴에 친척 하나 찾아오지 않냐. 아니면 몸에 장애가 있냐. 아파트에 장애인 등록 차량 없던데 머리나 마음에 장애가 있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마지막으로 "준법정신 투철하니 평생 길가에 휴지 하나, 무단횡단 한 번 한 적 없을 거다. 그건 내로남불에 몰상식이니까. 평생 그렇게 배려없이 혼자 살아라. 명절에 찾아오는 사람 하나 없이"라고 덧붙였다.

신고자는 물론, 글을 본 네티즌들은 황당해했다. 대다수는 "범법자가 큰 소리치는 세상", "잘못했으면 죄송합니다 라고 하는거야 못 배운 X아", "그런거 쓸 시간 있으면 반성 좀 하길" 등 비난했다.

한 네티즌은 "부끄러운줄 알아야지. 첫줄만 읽어도 어떤 인간인지 알겠다"면서 혀를 찼다.

한편 장애인주차구역에 불법 주차할 경우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