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부산S여고 ‘스쿨 미투’ 폭로 잇따라…“소름끼친다”

출처= ⓒGettyImagesBank 

부산의 한 여자고등학교에서 교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폭로가 잇따르고 있다.

최근 트위터 등 각종 SNS에는 해당 여고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한 학생들의 미투 제보가 이어졌다. 이들은 카카오톡 오픈 채팅을 통해서도 피해 사례를 받는 방을 운영 중이다.

학생들은 한 교사가 특정 학생에게 '키스 해봤을 것 아니냐', '실수로 임신하면 어떻게 할 거냐' 등의 질문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다른 남교사는 일부 학생에게 개인적인 연락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한 제보 내용에 따르면 한 교사는 봉사활동 장소에서 짧은 반바지를 입은 학생에게 '그렇게 입고 오면 할아버지들이 너를 반찬으로 오해해 먹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면서 분통을 터뜨렸다.

학생들은 트위터에 해시태그(#)와 함께 '미투공론화', '교내성폭력 고발' 등의 문구를 사용하면서 폭로와 관심을 호소했다. 

한 트위터리안은 "너무 소름끼치고 지금 손도 떨린다. 숨지 않겠다. 피해자는 숨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교육청은 해당 여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