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해변에 기저귀 파묻고…” 관광객 민폐 행동에 보라카이 '몸살'



일부 관광객의 민폐 행동에 보라카이 일부 구간이 일시적으로 폐쇄됐다.

영국 BBC 등 외신은 지난 14일(현지시각) "아이를 둔 엄마들의 몰상식한 행동으로 필리핀 보라카이 해변 일부가 일시적으로 폐쇄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보라카이를 찾은 한 여성은 자녀가 용변을 보자 아이를 바다로 데려가 씻겼다. 또다른 영상에는 사용한 기저귀를 해변 모래에 파묻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결국 보라카이 관광청장은 "100m에 달하는 구간을 폐쇄 조치했다"며 "기저귀가 묻힌 곳을 찾아 처리했으며 청소를 끝낸 뒤 수질 샘플 검사 결과가 나오면 다시 개장하겠다"고 밝혔다.

당국은 "영상 속 여성을 찾아내 환경 조례 위반으로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일시적으로 폐쇄됐던 해변 일부는 빠른 대처로 72시간 만에 정상 운영을 시작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