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일본 니가타현 규모 6.8 강진…원전 운영 정지·영향無

출처= 일본 기상청 갈무리 

일본 야마가타현 인근 해상에서 규모 6.8의 강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8일 밤 10시 22분쯤 일본 야마가타현 인근 해상에서 규모 6.8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니가타현 무라카미 시에서 최대 진도 6강의 진동이 관측됐다. 진도 6강은 실내에서 고정되지 않은 가구 대부분이 이동하거나 넘어지는 경우의 수준이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 직후 니가타현과 야마가타 현 일부 연안 지역, 이시카와 현 노토 주변 해안 지역에 높이 1m 정도의 쓰나미 발생 우려가 있다며 쓰나미 주의보를 발표했다.

이어 장소에 따라 규모가 큰 쓰나미가 도달할 우려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지진으로 야마가타현 쓰루오카 시에선 진도 6약의 진동이 관측됐다. 진도 6약은 사람이 서 있기 어렵고 고정되지 않은 가구 등이 움직이거나 쓰러진다.


일본 원자력규제청에 따르면 니가타현 등에 있는 원전은 운전을 정지했지만, 현재로선 지진에 의한 영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에서 진도 6강 이상의 진동이 관측된 것은 지난해 9월 홋카이도에서 진도 7이 관측된 이후 처음이다.

현재 재산 피해는 물론 인명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곳곳에서 부상자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