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유럽

“굳이 왜…” 햄버거에 다이아반지 꽂아 프러포즈한 남성

출처= 데일리메일 

한 남성의 프러포즈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지난 23일(현지시각) "한 남성이 패스트푸드점에서 햄버거에 반지를 꽂아 프러포즈를 했다"고 전했다.

한 남성은 사랑하는 여친을 패스트푸드점으로 불러냈다. 그리고 햄버거에 다이아몬드 반지를 꽂아 여친에게 건넸다.

전혀 생각치 못했던 여성은 햄버거에 꽂힌 반지를 보고 깜짝 놀랐다. 이런 곳에서 프러포즈를 할 줄은 꿈에도 몰랐기 때문이었다. 설레는 마음도 잠시 여성은 실망하는 듯한 눈치를 내보였다.

스페인 출신의 여성은 이러한 사연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남자친구와 헤어진 뒤 있었던 일을 그대로 올린 것이다. 그러면서 속마음도 사실대로 털어놨다.

여성은 "처음에는 깜짝 놀라기도 했고 웃기기도 했다"면서 "햄버거에 반지가 꽂아 있을지는 생각도 못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솔직히 실망감은 숨길 수 없었다"면서 "그 좋은 다이아 반지를 왜 햄버거에 꽂았는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내가 속물인가요?"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갈렸다. "프러포즈니 만큼 순수하게 받아들이면 엉뚱하지만 재미있지 않냐"며 웃어넘기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하지만 많은 네티즌들은 "멋도 없이 햄버거에 반지라니 믿기지 않는다"면서 "그것을 꼭 스테이크에 꽂으라는 의미가 아니다. 전체적인 분위기라는 것이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현재 페이스북의 게시물은 2만 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으며 여러 의견이 올라오고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