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용준 “폭력·일진 사실NO…父 장제원과도 관계 회복”

입력 2017-07-18 08:36:00

장용준 “폭력·일진 사실NO…父 장제원과도 관계 회복”

래퍼 장용준(노엘)이 지난 17일 공개된 힙합플레이야 '매콤한 라디오 H' 노엘(NO:EL) 편 클립에서 그를 둘러싼 학교 폭력과 일진 논란에 대해서 사실이 아님을 밝히며 논란을 일축시켰다.

2분 남짓의 짧은 클립이었지만 장용준은 “학교 폭력을 한 적이 없다. 예전에 국제 학교 다닐 때 학교에서 같이 사용하는 메일이 있는데 그 메일로 저를 싫어하는 친구가 아버지 얼굴을 합성해 메일을 돌리는 등 시달림을 당했다”고 고백하며, “내가 장난으로라도 누군가에게 말을 툭툭 던졌던 게 상대방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친구들이 왕따 당했다고 생각한다면 정말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또 아버지인 장제원 의원과도 방송 이후 그 동안 어쩔 수 없이 벽을 두었던 부자 간의 관계를 지금은 원만하게 잘 회복했다고 전했다.

장용준이 출연한 힙플라디오 '매콤한 라디오 H' 22화 - NO:EL(노엘) 편 전체 영상은 20일 저녁 7시 공개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출처 : 프리마뮤직 그룹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