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훈, ‘매드독’서 강렬 첫 등장…지능형 보험 사기꾼 변신

입력 2017-10-13 11:27:00

배우 박성훈이 KBS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연출 황의경, 극본 김수진) 2회에서 강렬한 첫 등장을 알렸다.

매드독은 천태만상 보험 범죄를 통해 리얼한 대한민국의 현실을 신랄하게 드러낼 센세이셔널한 보험 범죄 조사극으로, 이 날 방송에서는 결혼을 약속한 여자들을 자동차 사고로 죽여 사망 보험금을 가로채는 보험 사기꾼 ‘고진철’로 분한 박성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진철은 약혼자들을 수익자로 보험가입을 한 다음, 사고가 나서 본인이 다친 후 보험금을 청구한 뒤, 수익자를 본인으로 돌리는 일명 ‘솔선수범’(?)한 수법으로 수 억 원의 보험금을 타낸 지능형 보험 사기꾼으로, 최강우(유지태 분)이 이끄는 악질 보험사기를 파헤치는 보험범죄 조사팀 ‘매드독’의 레이더망에 걸렸다. 이번에도 역시 약혼자와 함께 있던 고진철은 자신을 쫓던 보험조사원을 눈치채고, 그를 상대로 일부러 교통사고를 내 이들의 향후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처럼 박성훈은 ‘매드독’에서 선한 얼굴 뒤에 숨겨진 악랄함을 드러내며 지능형 보험 사기꾼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선사했다. ‘질투의 화신’ 차비서, ‘조작’의 나성식 등 매 작품마다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어온 바, 훈훈한 비주얼과 역할에 완벽히 녹아 든 연기력까지 박성훈이 ‘매드독’에서 보여줄 악역 ‘고진철’ 캐릭터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박성훈을 비롯해 유지태, 우도환, 류화영, 조재윤, 김혜성 등이 출연하는 드라마 ‘매드독’은 매주 수목 10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