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소드’ 오승훈, 중국 내 인기 상승 中? 웨이보 화제성 순위 진입

입력 2017-11-15 11:21:00

‘메소드’ 오승훈, 중국 내 인기 상승 中? 웨이보 화제성 순위 진입

영화 ‘메소드’로 주목받고 있는 배우 오승훈의 중국 내 인기가 심상치 않다.

600대1의 경쟁률을 뚫고 레플리카 연극 ‘렛미인’ 주인공으로 데뷔한 오승훈은 ‘나쁜자석’, ‘M.버터플라이’ 등을 통해 대학로의 샛별로 떠올랐을 뿐 아니라 tvN 농구 예능 '버저비터', SBS 드라마 ‘피고인’에서 활약하며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스크린 데뷔작인 ‘메소드’ 영우 역 역시 오디션을 통해 발탁됐으며 방은진 감독과 박성웅에게 인정을 받으며 남다른 가능성을 입증했다.

특히 '메소드'에서 첫 주연작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폭발적인 연기력을 선보여 연일 호평이 끊이질 않는 가운데, 오승훈을 향한 관심이 국내와 더불어 중화권에서도 뜨거운 것으로 전해진다.

얼마 전 중국 최대 SNS인 웨이보 화제성 순위에서 오승훈이 김재중, 이종석, 크리스탈 등에 이어 92위에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끈 것. 국내에서 데뷔한 지 1년밖에 안 된 신인 배우가 쟁쟁한 스타들과 함께 100위권에 진입한 현상은 중국 팬들 사이에서도 화제 되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최근 정말 많은 팬분들이 관심을 보내주셔서 모두가 얼떨떨해하고 있다. 작품도 작품이지만, 오승훈 배우의 열정적인 면들을 좋게 봐주신 것 같다."고 말하며 "오랫동안 곁에서 응원해주신 팬분들을 비롯해 추운 날씨에 찾아와주시고 애정 보내주신 모든 팬 여러분께 너무나 감사한 마음이다. 앞으로도 항상 겸손한 마음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