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형’ 장서희 “1회부터 잘 될 줄 알았다…김순옥 작가도 팬”

입력 2018-01-13 21:18:00

‘아형’ 장서희 “1회부터 잘 될 줄 알았다…김순옥 작가도 팬”

‘아는 형님’ 장서희가 팬심을 전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장서희와 홍석천이 새로운 전학생으로 등장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장서희는 “사실은 ‘아는 형님’ 1회부터 봤다. 진짜 팬이다. 근데 ‘언니는 살아있다’가 라이벌 프로그램이라서 잘 못 봤다. 김순옥 작가님이 ‘아는 형님’ 팬이다. 내가 이번에 출연한다고 하니까 잘 하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1회부터 봤는데 그때부터 이 프로그램이 진짜 잘 될 줄 알았다. 절실한 아이들이 많았다. 그건 이길 수 없는 거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