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기자들3’ 열애중인 A양, 남친 B군 아이 임신 후 낙태 ’경악’

입력 2017-01-12 09:47:00


톱스타 A양이 B군의 아이를 낙태한 사실이 밝혀졌다.

11일 오후 방송된 E채널 예능프로그램 ‘용감한 기자들 3’에서는 ‘머피vs샐리’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연예부 기자는 “톱스타들의 하나도 안 부러운 진짜 사랑이야기를 들려드리겠다”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기자는 “공개 열애 중인 A양과 B군 커플이 있다. 커플이 됐다는 소식이 들리자마자 관심을 많이 받았다. 사람이 많은 곳에서도 거리낌 없이 데이트를 했다. A양은 B군과의 사랑이 꿈만 같았고, 영원할 줄 알았다”라며 “그런데 B군의 사랑이 점점 식어갔다. 일이 바쁘다며 A양을 멀리하기 시작했다. 심상치 않은 기류에 결별설이 터졌다. 결별설이 돌자 진짜로 두 사람은 멀어졌다. 또 B군이 다른 사람을 만난다는 소문이 돌았다. 그러던 어느 날 A양이 아이를 가졌다”라고 이야기를 이어갔다.

또 기자는 “A양은 기쁜 마음으로 B군에 ‘아이를 가졌다. 결혼을 하자’라고 했는데 B군은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이 같은 B군의 태도에 A양은 아이를 지웠다”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에 김태현은 “그 뒤로 둘은 어떻게 됐냐”라고 물었고, 기자는 “아직도 만나고 있다. 열애설보다는 일적으로 이슈를 바라고 있다. 결별로 인한 구설수를 피하고 싶어 한다”라며 “A양은 B군을 아직 사랑하고 있다. 수술받기 전 고민을 많이 했다고 한다. 매니저 없이 혼자 산부인과를 갔다더라”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용감한 기자들 3’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