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족장’ 김병만, 10월 말 ‘정글의 법칙’ 컴백 확정 [공식입장]

입력 2017-10-13 09:30:00

개그맨 김병만. 스포츠동아DB

김병만이 SBS ‘김병만의 정글의 법칙’의 컴백을 확정했다.

부상으로 인해 방송활동을 전면 중단해야 했던 김병만은 10월 말 SBS ‘정글의 법칙-쿡 아일랜드’편 촬영에 합류한다는 소식을 알린 것.

김병만은 지난 7월 미국에서 스카이다이빙 훈련 도중 척추 뼈가 골절되는 부상을 겪어 완전한 회복을 위해 두 달 이상 정글의 법칙을 비롯한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했고, 재활 치료에만 전념하기 위해 지난 ‘정글의 법칙 in 피지’편에 합류하지 못했다. 이에 방영과 동시에 다음 나라의 촬영이 진행되는 프로그램의 특성상 김병만의 컴백에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 되고 있는 상황.

그동안 의료진의 조언에 따라 꾸준히 재활 치료를 진행하며 놀라운 회복 속도를 보인 김병만은 평소 컨디션을 다시 찾았다고 판단해, 최근 SNS를 통해 “다음 번 정글에서 불을 피울 수 있을 것 같다”는 멘트와 함께 산악자전거를 타는 모습을 올리며 건강한 모습과 정글 합류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렇듯 김병만은 정글의 법칙에 대한 남다른 애정이 있는 만큼 빠른 합류를 원했고, 회복 상태를 지켜보며 의료진 및 제작진과의 심도 깊은 논의를 거친 결과 10월 말 촬영이 예정되어 있는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편에 합류하는 것으로 공식 확정 지었다.

그 어느 때보다 생존 의지를 불태우고 있는 김병만은 성공적인 컴백을 위해 남은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해 재활에만 집중 한 후 오는 12월 ‘정글의 법칙-쿡 아일랜드’편을 통해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