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그것이 알고싶다’ 주지스님 이상해…이중생활 파헤친다

입력 2017-10-13 10:28:00

‘그것이 알고싶다’ 주지스님 이상해…이중생활 파헤친다

14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조계종 내 소문으로 돌던 ‘괴문서’의 실체를 추적하고, 한 스님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파헤쳐본다.


● ‘괴문서’의 실체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에 따르면 지난 7월 31일, 조계종 본원과 경북지역 여러 사찰에 같은 내용의 팩스가 전송됐다. 수신된 문서는 발송자의 이름과 전화번호까지 표기된 한 장짜리 문서였다.

“괴문서인 줄 알았죠. 원래 절에는 이런 게 좀 있을 수도 있거든요.” - 경북지역 사찰 종무소 직원

“팩스가 막 돌아다닌대요. 그거 보고 약간 띵한 충격이었죠.” - 경북지역 사찰 스님

그 지역 사찰들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는 이 문서에는, 25세 여성이 경북 칠곡군 소재의 꽤 규모가 큰 사찰의 주지스님에게 성폭행을 당했고, 그로 인해 원치 않는 임신을 해 출산까지 했다는 충격적인 내용이 담겨있었다. 문서에 언급된 스님은 조계종 제9교구 본사인 동화사의 말사인 S사찰의 주지승인 H스님으로, 조계종 내에서는 판사의 역할인 초심호계위원까지 맡고 있던 중요한 인물이었다. 그런 그가 어쩌다 이런 문서의 주인공이 된 걸까? 과연 이 문서의 내용이 사실인 것일까.


● 숨겨왔던 비밀, 5년 만의 ‘고백’

사찰에 문서를 발송했던 이는 진경숙(가명) 씨였다.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그동안 숨겨왔던 비밀을 세상에 알리겠다고 했다. 바로 그녀의 딸, 영희(가명) 씨에 대한 일이었다. S사찰의 종무원으로 일하던 영희(가명) 씨가 주지승인 H스님에게 성폭행을 당했고 5년 동안 그림자처럼 숨어 살았다는 것이다.

“그 일 때문에 제 인생은 완전 송두리째 망가졌어요. 그 스님은 사람이 아니에요. 악마에요. 악마” - 박영희(가명) 씨

그날 이후 여러 차례 성폭행을 당했고 이를 외부에 발설하면 엄마까지 가만히 두지 않겠다고 협박하는 주지스님이 무서워 숨죽이고 살 수밖에 없었다는 영희(가명) 씨. 지난 7월 6일, 해당 스님을 성폭행 및 폭행 혐의로 경찰청에 고소했다. 그에게 평생 끌려 다닐 수도 없고 자라고 있는 아이를 위해서라도 그에게서 벗어나야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한다.

“스님 옷 벗겨서 뭐 할 겁니까? 자기가 사과 한 번도 안하고 당당해요. 오히려 우리가 사기꾼이라고 하는데...” - 어머니 진경숙(가명) 씨


● 진짜 ‘악마’는 누구인가

“이건 성폭행 문제가 아니고 돈 문제에요. 거기 쓰여 있잖아요. 돈 달라고. 안 내놓으면 다 가만 안 두겠다고.” - H스님

H스님의 주장에 의하면, 이들이 공모한 함정에 자신이 빠졌다는 것이다. 어느 날 갑자기 전화가 와서 아이가 서른 살이 될 때까지 필요한 교육비와 생활비 등 19억이 넘는 돈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성폭행 주장 역시 지어낸 이야기라고 억울함을 털어놨다. 영희(가명) 씨와 영희(가명) 씨 어머니와 가깝게 지냈던 한 스님도 H스님이 억울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중놈이 중놈 편든다고 그러지만 바른 잣대로 딱 봐서는 지금 스님이 크게 당한 거죠. 그때 영희(가명)랑 영희(가명) 엄마도 좋아했어요.” - A 스님

대체 이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그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여러 스님들과 사찰 관계자들을 만났으나 이들은 하나같이 폐쇄적인 태도로 일관했다. 그 누구도 진실을 알지 못하는 걸까. 아니면 숨기고 싶은 진실이 있는 걸까? 쉽게 열리지 않는 문을 두드려가던 중, 제작진은 종단 내 고위인사가 H스님과 연관되어 있다는 의혹과 마주했다. 그에 대한 의혹은 어디까지가 사실일까.

‘그것이 알고 싶다’는 매주 토요일 밤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