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 출신 박혜진 “망상장애형 스토킹…” 충격 고백

입력 2017-10-13 10:29:00


MBC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혜진이 망상장애형 스토킹을 경험했다고 고백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On Style, OLIVE '뜨거운 사이다'에서 스토킹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박혜진은 "방송사에 근무할 때 매주 토, 일요일 정해진 시간에 뉴스를 진행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래서 스토커가 주말만 되면 내가 사무실에 있다는 걸 인지하고 전화를 하는 거야. 그래놓고 어떻게 얘기를 하냐면 '63빌딩 예식장에서 내일 몇 시에 만나자'라고"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긴 박혜진.

마지막으로 그는 "자기는 이미 벌써 망상으로 나와의 관계가 진행이 됐고 결혼식만 올리면 되는 거야. 너무 섬뜩했다"며 충격적인 일화를 털어놨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뜨거운 사이다’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