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임동진 “뇌경색 앓아…좌측 소뇌 30%만 정상”

입력 2017-10-18 08:55:00


‘마이웨이’ 임동진 “뇌경색 앓아…좌측 소뇌 30%만 정상”

장르를 불문하고 굵직한 배역을 맡으며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여온 배우 임동진이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 출연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중·고등학교 시절부터 배우가 되고 싶었던 임동진은 꾸준히 연극계의 문을 두드린 결과, 1964년 연극 ‘생명’으로 데뷔, 이후 50여 년이 넘게 배우로서의 필모그래피를 채워 왔다. 그의 전성기 시절에는 극성 팬들로 인한 에피소드도 무궁무진하다. 임동진은“어느 날 방송국 별관에 ‘내가 자신의 남편’이라고 주장하는 여자가 찾아와 큰 곤욕을 치룬 적이 있다”고 말하고, 아내 권미희 씨 역시 “통금 시간이 있던 시절, 남편이 밤 늦은 시간 낯선 여성과 함께 들어 오더라. 남편이 ‘이 사람이 팬이라고 하며 나를 쫒아 왔으니 하룻밤 재워 줘라’라고 말해서 건넛방에 재워서 보낸 적이 있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임동진은 2000년경 갑상선 암 수술 이후 연이어 급성 뇌경색이 발병하며 건강에 위기가 찾아오기도 했었다. 집에서 급성 뇌경색으로 쓰러진 임동진 씨는 죽음을 직감하고 아내에게 “거실에서 임종을 맞게 해달라”고 유언을 남기는 상황이 벌어졌다. 결국 쓰러진 지 3시간 가까이가 지나서야 비로소 병원으로 옮겨진 그는 ‘곧 장례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는 의사의 소견을 받을 만큼 위험했지만 기적적으로 깨어났다. 하지만 반신불수가 됐고, 이후 꾸준한 운동으로 두 발로 병원을 걸어 나갈 만큼 건강을 회복하게 됐다. 임동진은 아직도 병의 후유증으로 “현재 좌측 소뇌의 30%만 정상적이다. 얼굴 반쪽에 화상을 입은 듯 한 작열감, 얼음을 얹어 놓은 듯한 감각이상, 어지러움 증세가 있다”고 털어놨다. 이렇게 큰 병을 앓은 뒤 그는 인생을 되돌아보는 기회를 가지게 됐다. 2003년 신학대학원에 입학한 뒤, 목사 안수를 받고 목회자의 길을 걸었고, 2015년 정년퇴임을 하고 다시 배우로 돌아왔다.

몸이 불편한 것에 좌절하지 않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살아온 탤런트 임동진의 인생 스토리는 19일 ‘마이웨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이수현 기자 sh_lee00@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