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건, 8년 동안의 공백 “노점상-분식집 알바, 월세 걱정…” 눈물

입력 2017-10-23 09:37:00
프린트
크게보기

길건이 8년 동안의 공백기에 대해 털어놨다.

22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8년의 공백기를 깨고 다시 돌아온 가수 길건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길건은 처음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됐을 때 기간이 8년이나 될 거라고 예상 못했다며 “힘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던 길건은 “진짜 저는 하루하루 버티듯이 살았던 것 같다. ‘오늘만 버티자’, ‘오늘만 지나가면’, ‘이번 주만 지나가면’, ‘이번 달만 버티면’ 그렇게 버틴 게 8년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월 말에 내야 할 월세를 내야 되는데 (달의) 첫날부터 고민이 됐다. 길에서 노점상도 했다. 노점상이 제일 어려웠다. 왜냐하면 사람들이 ‘길건 씨 아니세요?’라고 한다. 분식집 아르바이트 할 때도 ‘길건 씨 아니세요?’라고 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길건은 소속사와의 분쟁으로 10년지기 친구인 김태우와 멀어진 것에 대해 속상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사람이 좋다’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