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건, 8년 동안의 공백 “노점상-분식집 알바, 월세 걱정…” 눈물

입력 2017-10-23 09:37:00


길건이 8년 동안의 공백기에 대해 털어놨다.

22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8년의 공백기를 깨고 다시 돌아온 가수 길건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길건은 처음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됐을 때 기간이 8년이나 될 거라고 예상 못했다며 “힘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던 길건은 “진짜 저는 하루하루 버티듯이 살았던 것 같다. ‘오늘만 버티자’, ‘오늘만 지나가면’, ‘이번 주만 지나가면’, ‘이번 달만 버티면’ 그렇게 버틴 게 8년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월 말에 내야 할 월세를 내야 되는데 (달의) 첫날부터 고민이 됐다. 길에서 노점상도 했다. 노점상이 제일 어려웠다. 왜냐하면 사람들이 ‘길건 씨 아니세요?’라고 한다. 분식집 아르바이트 할 때도 ‘길건 씨 아니세요?’라고 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길건은 소속사와의 분쟁으로 10년지기 친구인 김태우와 멀어진 것에 대해 속상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사람이 좋다’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