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오정태 “난 쓰레기”…스튜디오 초토화

입력 2017-10-23 10:56:00

‘얼마예요’ 오정태 “난 쓰레기”…스튜디오 초토화

개그맨 오정태가 “저는 쓰레기예요”라고 셀프디스해 화제다.

23일 방송되는 ‘인생감정쇼-얼마예요?’의 주제는 ‘기념일 잔혹사’로 1년 동안 ‘남편이 시댁에 몰래 준 돈’을 평균 금액을 알아본다. 제작진에 따르면 감정가 공개 직전, MC 손범수는 “시댁에 몰래 준 돈이 있습니까?”고 묻고 남편들은 “몰래 준 적 없다”고 발뺌했다. 하지만 오정태는 ”아내 몰래 시댁에 돈을 자주 준다”며 솔직하게 말했고, 이 말에 깜짝 놀란 아내 백아영은 이인철 변호사에게 “아내 몰래 돈을 마음대로 하면 ‘범죄’ 아닌가요?”라며 도움을 구했다. 하지만 이인철 변호사는 오히려 오정태의 편을 들어 또 한번 스튜디오를 놀라게 했다.

이어 백아영은 남편(오정태)이 처가 댁 식구들과의 여행에서 식비를 아끼기 위해 “오늘부터 두 끼만 먹자”고 말했던 에피소드를 이야기하며 섭섭한 감정을 드러냈다. 오정태는 “펜션이 예상보다 비쌌던 탓에 식비를 아껴야만 했다”고 해명했지만, 반대로 시부모님와 함께 했던 여행에서는 고급호텔에 묵었던 사실이 드러나며 모든 사람들에게 비난을 받았다. 오정태는 “대신 근사한 저녁을 먹었다”고 해명하면서도, 결국 “저는 쓰레기예요”라고 자폭 멘트를 날려 스튜디오에는 폭소가 터져나왔다.

이윤철·조병희 부부, 안지환·정미연 부부, 임혁·김연희 부부, 윤기원·황은정 부부, 오정태·백아영 부부 등 입담으로 똘똘 뭉친 연예계 대표 부부들이 토로하는 기념일 사건사고와 ‘1년 동안 남편이 시댁에 몰래 준 돈’의 액수는 23일 ‘인생감정쇼-얼마예요?’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