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맘 전 남편 상대로 한 소송, 강용석 패소 “증거 인정하기엔 부족”

입력 2017-11-18 11:42:00


도도맘 전 남편 상대로 한 소송, 강용석 패소 “증거 인정하기엔 부족”

강용석 변호사가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의 전 남편 A씨를 상대로 낸 명예훼손 등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패소했다.

2015년 강용석은 A씨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일방적인 주장을 기사화하게 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소송을 냈다. 또 A씨가 자신에 대한 출연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 각종 텔레비전 프로그램에 출연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업무를 방해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서울중앙지법 민사203단독 이종림 부장판사는 지난 17일 강용석이 A씨와 그의 법률대리인을 상대로 2억원을 배상하라며 낸 소송 청구를 기각했다. 강용석이 제출한 증거들이 부족하는 이유에서다.

법원은 "피고들은 자발적으로 언론에 강용석의 사생활을 노출한 게 아니라 권리 구제와 자기방어 차원에서 언론 인터뷰에 응한 것으로 보인다. 강용석은 A씨를 상대로 관련 소송을 제기한 날인 2015년 8월 20일 자로 언론을 통해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다는 발표를 했다. A씨가 낸 출연금지 가처분 신청의 심문기일이 그로부터 5일 뒤였다는 점에 비춰보면 가처분 결정 이전에 자발적으로 방송을 그만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동아닷컴 이수현 기자 sh_lee00@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