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지상렬, 박소현과 혼인신고 선언했던 이유

입력 2018-01-17 09:46:00


‘비디오스타’ 지상렬, 박소현과 혼인신고 선언했던 이유

방송인 지상렬이 박소현과 핑크빛 분위기를 연출했다.

1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자본주의 커플 특집, 환장의 조합’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이계인 지상렬 춘자 김새롬 김성일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지상렬과 박소현이 혼인신고할 뻔한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사건(?)의 전말은 과거 ‘세바퀴’에서 박소현과 지상렬의 연기 영상. 박소현은 드라마 여주인공에 몰입해 지상렬을 상대로 짝사랑하는 연기를 펼쳤고 지상렬은 박소현을 번쩍 안고 “강서구청에 가서 혼인신고하겠다”고 폭탄 선언했다.

영상을 본 이계인은 “저런 식이면 나는 100명과 혼인신고 했겠다”고 말했다. 지상렬은 “나이가 좀 있으니까 계약서를 써야할 것 같아서 구청에 가자고 한 것”이라고 털어놨다.

지상렬은 당시 박소현 번호를 받아놓고 연락도 안 했다고. 지상렬은 “예쁜 여자 울렁증이 있다. 박소현이 번호를 주길래 그도 나에게 마음이 있나 보다 싶었다. 연락하려고 했는데 울렁증 때문에 못 했다. ‘혹시 그…’에서 말을 더 잇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지상렬은 박소현과 눈빛 교환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등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