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함소원 “남편, 내가 샤워하면 따라 들어와”

입력 2018-05-23 09:28:00
프린트
크게보기

배우 함소원이 민망한 신혼 생활을 폭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함소원, 조소연, 안소미, 이은혜가 게스트로 출연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김숙은 함소원에 "샤워하면 남편이 따라 온다고 하더라"고 말을 건넸다.
그러자 함소원은 "남편이 나와 같은 공간에 있는 걸 좋아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제가 샤워하려고 들어오면 자기는 치카치카하고, 내가 치카 치카 하면 자기가 샤워를 한다"면서 "매 순간 같은 공간에 있고 싶어한다. 내가 치카하려고 하면 샤워한다. 항상 함께 있고 싶어한다"고 고백했다.

최근 함소원은 18세 연하 중국인 사업가 진화와 결혼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