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일그룹, 113년 전 침몰한 보물선 돈스코이호 발견…150조원 보물

입력 2018-07-17 14:29:00
프린트
크게보기

신일그룹, 113년 전 침몰한 보물선 돈스코이호 발견…150조원 보물

113년 전 울릉 앞바다에서 침몰한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가 발견됐다.

신일그룹 측은 오늘(17일) “지난 15일 울릉군 울릉읍 저동리에서 1.3㎞ 떨어진 수심 434m 지점에서 돈스코이호 선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신일그룹 측에 침몰 추정해역에 유인잠수정 2대를 투입해 돈스코이호로 추정되는 선박을 발견, 배 함미에는 'DONSKOII'라고 써져 있는 글씨를 확인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고해상도 영상카메라로 확인한 결과 돈스코이호 설계도와 비교해 100% 동일한 것 역시 확인했다고 전했다.

돈스코이호는 러이시아의 거북선으로 불리는 군함으로 역사적 가치만 10조원에 이르며, 금화 5500상자 200톤 (현 시세 150조원) 의 보물이 실려 있는다고.

한편 돈스코이호는 지난 1905년 러일전쟁 당시 일본군 공격을 받고, 배를 빼앗길 위기에서 스스로 침몰 시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신일그룹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