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다큐’ 태진아, 어머니를 향한 절절한 사모곡

입력 2018-08-15 09:24:00
프린트

‘인생다큐’ 태진아, 어머니를 향한 절절한 사모곡

오는 16일 (목) 밤 10시에 방송되는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트로트의 황제 태진아가 출연해 그의 남다른 가족 사랑을 이야기한다.

태진아의 일상을 따라가면 늘 가족이 있다. 그의 집안 곳곳에는 그를 꼭 닮은 아버지부터 아이들까지 가족들의 사진들로 가득하다. 또한 그가 매일 같이 출근하는 사무실의 액자 속에도 온화한 미소를 띤 그의 아내 옥경이의 사진을 발견 할 수 있다.

그는 ”출근해서 퇴근 할 때까지 사랑하는 아내를 마주한다”고 말하며 ”1981년 미국 뉴욕에서 만났다. 서로가 힘들었을 때 만났으니까, 저는 이 사람에게 잘 해줘야 할 의무가 있고 이 사람은 저에게 좋은 대접을 받아야 할 권리가 있다. 제가 이렇게 회사를 만들고, 가수 생활을 할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아내의 내조 덕분이다”라고 아내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이어 두 사람의 운명 같은 첫 만남에서부터 무일푼으로 함께 고생했던 에피소드를 풀어낸다.

한편, 이날 그는 어머니의 산소를 찾아가 어머니의 임종도 지킬 수 없을 정도로 힘들었던 젊은 시절을 회상한다.

1980년대 초, 연이은 앨범 실패로 미국행 비행기에 오른 태진아. 당시 아무 것도 없이 오직 편도 비행기표만 가지고 떠났던 미국 이민. 하루 벌어 하루 살기도 벅찼던 그에게는 어머니의 임종 소식에도 비행기 표를 마련할 여유가 없었다.

결국 4년 뒤 찾아갈 수 밖에 없었던 어머니의 묘 앞에서 그는 목놓아 펑펑 울었다고 회상한다. 그는 “자식으로서 엄청난 불효였다. 4년 뒤 한국에 나와서 어머니 산소를 부둥켜안고 참 많이 울었다. 아마 살면서 흘려야 할 눈물의 반 이상을 흘렸을 것 같다”고 말한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어머니를 향한 절절한 그리움을 담아 그의 히트곡인 <사모곡>을 부른다.

가수 태진아의 가족에 대한 사랑 이야기가 담긴 <인생다큐-마이웨이>는 오는 16일 목요일 밤 10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