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동현 아내 송하율, 다툼 끝에 결국 가출

입력 2018-09-20 09:59:00
프린트
크게보기

‘살림남2’ 김동현 아내 송하율, 다툼 끝에 결국 가출

‘살림남2’에서 김동현 아내 송하율이 다툼 끝에 가출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김동현과 송하율은 섬유유연제 때문에 말싸움을 했다. 송하율이 유기농 세제, 섬유유연제를 샀는데 향기에 민감한 김동현이 땀을 조금만 흘려도 옷에서 쉰내가 난다며 투덜댔던 것.

이어 서랍에 물건을 쌓아 두는 것 또한 문제가 됐다. 송하율은 끈, 보자기 등을 언젠가 쓸 줄 모른다며 모아두자, 김동현은 당장 필요 없다며 물건들을 버렸다.

김동현은 “아내는 언젠가 쓸 것 같고 쌓아두는 스타일이더라. 연애할 때는 몰랐는데 같이 살아보니까 트러블이 생기는구나 싶었다”고 밝혔다.

급기야 서로 목소리가 높아졌다. 김동현은 “넌 문제가 주변을 정리 안 하고 네 몸만 막”이라고 했고, 송하율은 주변 정리를 한다고 항변했다. 이에 김동현은 송하율이 다 모아둔다고 타박했다.

송하율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당연히 오빠가 혼자 살던 집이니 그럴 수 있지만 제 마땅한 공간이 없어서 그렇게 한건데 뭐라고 하니 섭섭했다”고 털어놨다.

두 사람의 말싸움은 끝나지 않았다. 상의해서 버리자는 송하율에게 김동현이 상의하면 다 못 버리게 한다고 받아친 것. 더불어 김동현은 다시 빨래 이야기를 꺼냈고, 화가 난 송하율은 결국 가출해 버렸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