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살림남2’ 김승현 母, 차례상 앞서 폭풍 오열

입력 2018-09-25 10:16:00
프린트

[DA:클립] ‘살림남2’ 김승현 母, 차례상 앞서 폭풍 오열

‘살림남2’ 김승현 어머니가 차례상 앞에서 폭풍 오열한 이유는 무엇일까.

추석연휴인 26일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이하 ‘살림남2′)에서는 남자들만 차례상 준비를 하고 있는 김승현 가족의 독특한 추석풍경과 차례상 앞에서 눈물을 흘리는 어머니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광산 김씨의 셋째인 김승현의 아버지는 올해 추석 차례는 큰댁이 아니라 자신의 집에서 지내겠다고 선언했다.

어머니는 “왜 제사를 우리 집에서 지내냐”며 반대했지만, 아버지는 정 그렇다면 자신이 두 아들과 함께 차례상을 준비하겠다고 고집을 부렸다.

아버지는 어머니를 내보냈고, 김승현은 전 담당, 동생 승환은 송편담당으로 임무까지 나눠가면서 의기양양하게 추석 상차림에 도전했다. 얼굴에 밀가루 반죽까지 묻혀가며 전 부치기에 심혈을 기울이던 김승현은 “장난이 아니네”라며 고충을 토로했고, 아버지 또한 어깨 너머로 ‘보는 것’과 ‘직접 하는 것’이 하늘과 땅 차이임을 깨달았다..

우여곡절 끝에 차례음식은 준비되었고, 김승현 가족과 아버지 형제들과 고모 그리고 사촌들까지 광산 김씨가 모여 경건한 분위기 속 차례를 지냈다.

한편, 아버지 형제들이 모두 절을 올린 후 아버지는 어머니를 차례상 앞으로 불러 무엇인가를 얘기했다. 광산 김씨 형제들에 둘러싸여 있던 어머니는 갑자기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 쥐고 울음을 터뜨려 어머니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혹시 제사를 둘러싸고 갈등이 벌어진 것은 아닌지 우려를 불러일으키며 본방송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남자들만의 추석 ‘전’쟁과 어머니의 폭풍 오열 이유가 공개될 ‘살림남2’는 오는 26일 수요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