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x윤정수 ‘랜선라이프’에서 재회…대댕부부와 컬래버

입력 2018-11-16 09:53:00
프린트
크게보기

김숙♡윤정수 ‘랜선라이프’에서 재회…대댕부부와 컬래버

‘최고의 가상부부’ 김숙과 윤정수 커플이 14개월 만에 재회했다.

11월 16일(금)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에서는 MC 김숙과 ‘님과 함께’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가상 남편 윤정수가 출연해 특별한 시간을 갖는다.

14개월 만에 재회한 두 사람은 여전한 호흡을 보였다. ‘가모장’ 김숙은 윤정수에게 “금색 소파 어디 갔냐” “예전처럼 문을 빨리 안 열어준다”며 호통 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숙과 함께 살 때와는 다르게 잔뜩 어질러져 있는 집 내부가 공개되자김숙은 연신 “나랑 헤어지더니 폐인 됐다”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두 사람이 만난 이유는 바로 MC 김숙이 윤정수를 위해 크리에이터계 롤모델 대도서관X윰댕 부부를 초청했기 때문. 대댕부부는 두 사람을 위해 직접 출장 코칭에 나섰다. 윤정수는 자신을 ‘얼리어답터’라고 소개하며 최신 기계로 가득 찬 안방을 자신만만하게 공개했다. 그러나 다소 복잡하고 순서 없는 방의 모습에 대도서관은 “옛날 내 모습을 보는 것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대댕부부는 ‘인터넷 용어 테스트’부터 진행하며 본격적인 수업을 시작했다. 윤정수는 초보 크리에이터답게 인터넷 용어를 낯설어 했고, 먹방도 실수를 연발하며 당황했다. 이런 모습에 MC 김숙은 창피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MC 김숙과 윤정수는 게임크리에이터인 대도서관에게 게임을 제안, 가상부부 대 현실부부의 대결이 펼쳐졌다. 자신감을 보이던 대도서관은 의외의 실력을 뽐낸 MC 김숙의 활약에 깜짝 놀랐다는 후문. 네 사람의 결과를 예측하던 스튜디오의 MC 종현은 “대도서관님은 원래 게임을 못 한다”며 ‘팬심’과 다른 솔직 발언을 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외에도 쿡방 크리에이터 소프의 100만 구독자 돌파 기념 이벤트와 비글부부의 촉감 놀이 콘텐츠가 공개되는 JTBC ‘랜선라이프’는 16일(오늘) 밤 9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