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싣고’ 현미, 남석훈 만났다…결국 눈물까지

입력 2018-12-07 20:27:00
프린트

‘사랑을 싣고’ 현미, 남석훈 만났다…결국 눈물까지

7일 방송된 KBS 1TV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현미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이날 현미는 "우연히 설운도가 샌디김을 찾는 걸 봤다"면서 'TV는 사랑을 싣고'를 찾게 된 이유를 밝혔고, 현미는 특히 "제가 찾고 싶은 사람은 미8군 쇼에서 같이 노래했던 남석훈이라는 후배다“라고 말했다.

현미는 “내가 '밤안개' 부르기 전까지 활동을 같이했으니까, 못 만난 지 거의 60년이 됐다. 주위 사람들이 하나둘 하늘나라로 떠나서 옛사람이 그립다. 지금 얘기하면서 눈물이 나온다. 옛 생각이 나서”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현미는 남산 공원에서 남석훈을 만났다. 현미는 남석훈을 만난 뒤 꼭 껴안은 뒤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