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D 류현진의 2018 시즌 평가… 부상 복귀에 “기적” 극찬

입력 2018-12-18 08:35:00
프린트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부상에서 회복해 후반기 놀라운 투구를 펼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 LA 다저스)에게 칭찬이 쏟아졌다. ‘기적’이라는 평가다.

LA 다저스 소식을 다루는 미국 ‘다저스 네이션’은 18일(한국시각) 류현진의 2018시즌에 대해 전했다. 이 매체는 LA 다저스 선수에 대한 리뷰를 진행 중이다.

이 매체는 류현진의 이번 시즌 활약을 ‘기적’으로 표현했다. 부상에서 복귀해 후반기 안정된 투구를 이어나간 것에 대한 내용.

류현진은 이번 시즌 사타구니 근육 부상에도 15경기에 선발 등판해 82 1/3이닝을 던지며, 7승 3패와 평균자책점 1.97을 기록했다.

특히 부상에서 복귀한 후반기에는 9경기에서 52 2/3이닝을 던지며, 4승 3패와 평균자책점 1.88의 놀라운 모습을 보였다.

이후 류현진은 LA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수락했다. ‘FA 재수’를 택하며, 2019시즌 연봉 1790만 달러를 받게 됐다.

류현진은 모두가 완전한 회복이 어려울 것이라 예상했던 어깨 부상을 극복했고, 이번 시즌에는 사타구니 근육 부상에도 후반기 놀라운 투구를 펼쳤다.

이제 류현진은 오는 2019시즌에 건강함을 보여야 한다. 풀타임 시즌을 치를 경우 FA 시장에서 다년 계약을 체결할 가능성이 높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