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차오름vs양호석 폭행사건 “진실 밝혀질 것”→경찰조사 착수

입력 2019-04-25 19: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차오름vs양호석 폭행사건 “진실 밝혀질 것”→경찰조사 착수

머슬마니아 출신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이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차오름을 폭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차오름과 양호석 간의 진실게임이 시작됐다.

앞서 일요신문은 25일 차오름과 양호석 사이에서 벌어진 폭행 사건에 대해 처음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차오름은 23일 새벽 4시경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양호석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차오름은 맞아서 퉁퉁 부은 사진과 안와골절, 코뼈함몰 등의 상처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오름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자신의 심경도 전했다. 차오름은 “얼굴 상태와 몸 상태가 너무 안 좋아 지금 사진을 올리진 못하지만, 기사 보고 많은 분이 위로의 말씀과 안부 연락을 준다. 너무 감사하고 죄송할 뿐”이라며 “나로서도 힘든 결정이었고 많이 고민했지만, 10년간 같이 자라오고 가족같이 지냈던 사람이기에 너무 서운함과 섭섭함이 공존해서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적었다.

이어 “일단 너무 죄송하고 걱정해 주는 모든 분에게 감사하다. 빨리 완쾌해서 제자리로 돌아가고 열심히 일해서 좋은 선수 양성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많은 분이 걱정해 주는데, 걱정해 줘서 감사하다. 진실은 (경찰) 조사 후에 무조건 밝혀질 것”이라며 “‘몸싸움’, ‘까불었네’, ‘들이댔네’ 같은 건 일체 없었다. 남자답게 그냥 맞은 것 뿐이고 일체 손 한 번 뻗은 적 없다”고 일부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차오름은 “내가 ‘맞을 만한 짓을 해서 맞았다’고 하고, ‘인테리어에서 뒷돈을 돌렸다’고 하는데 그런 일 절대 없었다. 원한다면 어떤 식으로든 다 밝힐 수 있다”며 “양호석 선수가 공식입장 발표한다고 하는데 나도 그렇게 하도록 하겠다. 걱정해 분 분들 감사하다”고 말했다.

현재 두 사람 사이에서 벌어진 폭행사건은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제 막 조사를 시작한 만큼 폭행사건을 둘러싼 시시비비가 경찰 조사를 통해 드러날 전망이다.

그런 가운데 양호석도 의미심장한 글을 25일 오전 게재했다. 양호석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가끔은 내가 느끼는 그대로의 진실을 말하라. 상대가 처음에는 상처를 받아도 시간이 지나면 결국에는 알게 된다. 진실은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을, 단번에 자유롭게 한다 .솔직하고 있는 그대로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해 본다”고 썼다. 양호석이 말하는 ‘진실’은 무엇을 특정해 언급한 것인지 구체적으로 서술하지 않았지만, 이는 차오름과의 폭행사건에 대한 양호석이 전하고 싶은 메시지로 풀이된다.

● 다음은 차오름 SNS 전문

얼굴 상태와 몸 상태가 너무 안 좋아서 지금 사진을 올리진 못하지만 기사 보고 많은 분들께서 위로의 말씀과 안부 연락 주시는데 너무 감사하고 죄송할 뿐입니다.

제 입장에서도 힘든 결정이었고 많이 고민했지만 10년간 같이 자라오고 가족같이 지냈던 사람이기에 너무 서운함과 섭섭함이 공존해서 이런 결정을 내렸습니다.

일단 너무 죄송하고 걱정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빨리 완쾌해서 제자리로 돌아가고 열심히 일해서 좋은 선수 양성하도록 하겠습니다.

많은 분들이.걱정해주시는데 걱정해주셔서.감사합니다 진실은 조사후에 무조건 밝혀질것이고 몸싸움 까불었네 들이댔네 일체없었고 남자답게.그냥 맞은것뿐이고 일체 손한번뻗은적없습니다.

제가맞을만한짓 해서 맞았다고하시고 인테리어에서 뒷돈.돌렸다하시는데 그런일절대없었고 원하신다면 어떤식으로든 다밝혀드릴수있습니다 양호석선수께서.공식입장 발표하신다고하는데 저도 그렇게하도록하겠습니다. 걱정해주신분들 감사합니다.

● 다음은 양호석 SNS 전문

집중. 가끔은 내가 느끼는 그대로의 진실을 말하세요. 상대가 처음엔 상처를 받아도 시간이 지나면 결국엔 알게 됩니다! 진실은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을, 단번에 자유롭게 합니다! 솔직하고 있는 그대로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해봅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