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장모’ 안연홍 “실제로도 이혼 경험, 당찬 캐릭터 마음에 들었다”

입력 2019-05-16 14: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수상한 장모’ 안연홍 “실제로도 이혼 경험, 당찬 캐릭터 마음에 들었다”

‘수상한 장모’ 배우들이 출연 이유를 밝혔다.

먼저 김혜선은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일일드라마 ‘수상한 장모’ 제작발표회에서 “‘나의 무엇을 보고 캐스팅하셨을까’ 싶더라. ‘선하다’는 이야기도 많이 듣고 그동안 착한 역할을 많이 맡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타이틀롤 왕수진을 맡은 그는 “이렇게 센 악역을 해본 적은 한 번도 없었다. 그래서 내가 이 작품을 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품고 시작했는데 오늘 영상을 보니 악하게 보이더라”고 너스레를 떨며 “감독님 지시대로 잘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왕수진의 딸이자 성공한 패션 디자이너 제니 한 역의 신다은은 “캐릭터 때문에 이 작품을 선택했다. 일 외적으로는 때 묻지 않은 철없는 어린아이 같으면서도 누구보다 엄마를 이해하고 속 깊게 품어주는 딸의 모습이 매력적이어서 함께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제니 한과 사랑에 빠지는 오은석의 박진우는 “처음에 감독님을 만났을 때 굉장히 믿음이 갔다”며 “지금도 분위기 좋게 잘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연홍은 “내가 맡은 최송아 역할은 이혼을 겪고 나서도 우울해하지 않고 당차게 자기 삶을 찾아가는 여자”라고 소개하며 “나도 한 번 그런 경험이 있었다. 이 역할을 하면서 밝게 내 인생을 찾아갈 수 있을 것 같아서 좋았다”고 말했다. 2008년 한 살 연하의 프로게임단 감독과 결혼한 안연홍은 지난 2017년 6월 협의 이혼했다.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 때문으로 알려졌다.

‘수상한 장모’(연출 이정훈/극본 김인강)는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진 은석(박진우)과 제니(신다은), 흠잡을 데 없는 일등 사윗감인 은석을 결사 항전으로 막아서는 수상한 장모 수진(김혜선)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타이틀롤 김혜선을 비롯해 신다은 박진우 손우혁 안연홍 양정아 수빈 등이 출연하는 ‘수상한 장모’는 ‘강남스캔들’ 후속으로 20일 오전 8시 4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