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손담비 “남자한테 고백했다 차였다”…母벤져스 분노

입력 2019-06-16 10:27:00
프린트
크게보기

‘미우새’ 손담비 “남자한테 고백했다 차였다”…母벤져스 분노

SBS ‘다시 쓰는 육아일기-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운 우리 새끼’)에 음악, 예능, 연기 등 매번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는 손담비가 출연한다.

16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팔색조 매력의 손담비가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이날 손담비는 시원시원한 외모로 첫 만남부터 母벤져스(어머니들, 제작진 母벤져스 표기 요청)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손담비의 등장에 母벤져스는 “눈이 사슴 같다”며 폭풍 칭찬을 해 시작부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끈다.

이어 손담비가 공효진, 정려원 등 절친들과 ‘모녀 동반 여행’을 다녀왔다고 말하자, 母벤져스 중 유독 두 어머니 사이에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흐르기 시작했다. 그 이유는 바로 얼굴뿐만 아니라 마음까지 예쁜 ‘효녀’ 손담비에게 반한 두 어머니가 손담비에게 은근한 애정공세를 펼친 것.

이에 화답하듯 손담비는 ‘미운 우리 새끼’ 아들 중 한 사람과 잘 맞을 것 같다며 뜻밖의 속마음을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손담비의 수줍은 고백에 선택받지 못한 한 어머니는 이내 “섭섭하다!”며 귀여운 질투를 해 녹화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손담비의 고백에 웃음꽃이 핀 어머니는 누구일지는 본 방송에서 밝혀진다.

그런 가운데 손담비는 “좋아하는 남자에게 고백했다가 차인 경험이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놔 녹화장을 술렁이게도 했다. 이에 母벤져스는 ”그 남자가 복에 겨웠나 봐!“라며 욱하는 모습을 보여 손담비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母벤져스의 사랑을 독차지한 손담비의 매력은 16일 일요일 밤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