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아니다”…탕웨이, 둘째 임신설 부인

입력 2019-06-23 13: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배우 탕웨이가 둘째 임신설을 부인했다.

중국 시나연예는 23일(현지시각) "탕웨이가 떠도는 임신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면서 소문을 일축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항간에 탕웨이가 득녀 3년 만에 둘째를 임신했다는 이야기가 불거졌다. 하지만 탕웨이 소속사 측 관계자는 현지 매체에 "아니다"고 둘째 임신설에 대해 단호하게 부인했다.

앞서 탕웨이는 지난 15일 오후 진행된 '상하이 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바 있다.

한편 탕웨이는 영화 '만추'로 인연을 맺은 김태용 감독과 지난 2014년 결혼식을 올렸다. 이후 2016년 8월 홍콩에서 딸 서머(Summer)를 출산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