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日 무대서 의상 사고 ‘헉’…난리 난 상황

입력 2019-06-27 07: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구하라, 日 무대서 의상 사고 ‘헉’…난리 난 상황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일본 복귀 무대에 섰다. 그의 첫 무대에서 의상 사고가 발생했다.

구하라는 지난 26일 일본 TV도쿄 ‘테레토 음악제 2019’(テレ東音楽祭)에 출연해 걸그룹 카라의 ‘미스터’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구하라는 좋지 않았던 사건 이후 처음으로 다시 복귀해, 무대를 선보이는 자리를 가졌다. 하지만 첫 무대에서 의상이 흘러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구하라는 당황하지 않고 의상을 다시 고쳐 무대를 이어갔다.

무대 이후 MC는 구하라에게 “오늘 아슬아슬한 해프닝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구하라는 “조금 조마조마했다”고 말하며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5월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사실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일본 연예기획사 오기와 전속계약을 맺고 활동을 재개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