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동아

전체 검색 영역
이전다음





윤진서 “물병자리 남자 정말 재수없다”

입력 2012-02-10 13:27:00

배우 윤진서가 “극 중에서 물병자리 남자를 겪어보니 나쁜남자 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윤진서는 10일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tvN ‘일년에 열두남자’ 제작발표회에서 극 중 가장 좋았던 별자리와 가장 싫었던 별자리에 대한 질문에 대해 “극 중에서 사자자리 남자가 제일 매력이 있었고, 물병자리가 제일 재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윤진서는 ‘일년에 열두남자’에서 잡지사 기자 미루역을 맡아 열두명의 남자와 연애를 하게 된다.

그는 “내가 사자자리라서 사자자리가 나와 잘 맞을 것 같다. 극 중 물병자리 남자는 되게 이기적이고 자기 세상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처음에는 끌렸지만, 이런 남자와 실제로 연애를 한다면 힘들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에 극 중 물병자리 남자 조현우 역을 맡은 김다현은 “나도 나쁜남자 역을 연기하는게 쉽지는 않았다. 나쁜남자가 되려고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tvN ‘일년에 열두남자’는 평범한 한 여자와 열두 별자리 남자가 만들어 가는 별자리 연예담을 그린 드라마다.

윤진서는 잡지사 기사 미루역을 맡아 남자친구들과의 연예담을 칼럼으로 연재하며 이야기를 전개하게 된다. 고준희는 섹시한 포토그래퍼 박탄야 역을 맡아 미루를 연애를 도와주는 참모자이자 조력자 역할을 한다.

12별자리의 남자로 배우 이용우, 온주완, 김다현, 김진우, 줄리엔 강, 초신성의 광수, 김정민, 마술사 최현우, 박지우 등이 출연한다. 15일부터 매주 수,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수민 기자 sumini@dogna.com
사진|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영상|동아닷컴 박영욱 기자 pyw06@donga.com


▲ 동영상=윤진서 “물병자리 남자 정말 재수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