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김무성 “野, 반기업적”… 김종인 “단일화가 답”… 안철수 “덩칫값 하라”

강경석 기자 , 차길호 기자 , 한상준 기자

입력 2016-04-02 03:00:00 수정 2016-04-02 09:59:45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총선 D-11]
3당대표, 물고 물리는 난타전


수원… 전주… 안산… 3당대표 전국서 지원유세 4·13총선 공식 선거운동 이틀째인 1일 각 당 대표 등 여야 지도부가 총출동해 전국에서 지원 유세를 펼쳤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왼쪽 사진)가 경기 수원지역 후보자 합동 유세장에서 자당 후보자들과 함께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가운데 사진)는 전북지역 지원 유세 도중 전주 덕진공원에 들러 초대 대법원장을 지낸 조부 가인 김병로 선생 동상을 둘러보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경기 안산시에서 지원 유세 도중 신발 끈을 고쳐 매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 수원=전영한 scoopjyh@donga.com / 전주=뉴스1 / 안산=원대연 기자
공식 선거 운동 이틀째인 1일 3당의 대표들은 접전 지역을 돌며 초반 기선 잡기에 총력을 기울였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몰아붙였고, 더민주당 김종인 대표는 국민의당을 향해 날 선 비판을 퍼부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는 “(두 당이) 덩칫값 좀 하라”고 맞섰다. 세 당의 물고 물리는 난타전이 가열되고 있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경기 지역 9곳 후보의 지원 유세를 벌였다. 전날 서울에 이어 2일에는 인천으로 이어지는 ‘수도권 올인(다걸기)’ 유세다. 그는 수원시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운동권 정당은 입만 열면 대기업에 족쇄를 채워야 한다고 하고 꿀 발린 독약 같은 포퓰리즘 정책만 내놓고 있다”고 야당을 비판했다. 더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 지역구인 경기 안양 만안에선 “테러방지법을 반대하면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고 자랑하는 시간에 안양 지역 경제 침체는 얼마나 신경 썼느냐”며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수원 지역 5개 선거구에 출마한 후보들을 ‘독수리 5형제’라고 부르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 대표는 박종희 후보(경기 수원갑)를 향해 “3선 중진의원이 되면 집권 여당의 사무총장이 될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후보자를 모두 등에 업어 주는 ‘어부바 퍼포먼스’도 했다. 2일에는 인천을 찾는다. 무소속 윤상현 후보의 지역구인 인천 남을은 방문하지 않기로 했다.

김종인 대표는 전북 지역을 찾았다. 2일 광주로 이어지는 ‘호남선 유세’다. 김 대표는 전주병 김성주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거대책회의에서 “국민의당은 통합과 연대를 거부하고 새 정치를 하겠다고 하는데, 이번에 여당에 과반 의석을 허용하면 새 정치도 없다”고 했다.

김 대표는 오전에 조부인 가인 김병로 초대 대법원장의 동상이 있는 전주 덕진공원을 찾았고, 오후에는 순창 복흥면의 가인 생가를 방문했다. 자신의 뿌리가 전북에 있다는 것을 강조해 지역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기 위한 전략이다. 그는 이 자리에서 1963년 대선 당시 야권 분열 상황을 언급하며 안철수 대표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그때는 허정 후보가 중도 사퇴했는데 요즘은 세상이 달라져서 그 정도로 정치인이 합리적이지 못한 것 같다. 지금은 다 조금씩 환상에 젖어서…”라며 “높은 지지율이 눈에 아른거리니까, 또 실현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니까 제대로 결합이 안 된다”고 했다.

김 대표는 전북 정읍-고창 선거구에 출마하는 하정열 후보(한국안보통일연구원 원장)의 지원 유세에선 “하 후보를 국회에 보내 달라. 더민주당이 집권당이 됐을 때 국방부 장관감으로 손색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김 대표가 호남으로 간 이날 서울에서 은평, 강서 등 서부벨트 경합 지역 지원에 나섰다. 문 전 대표는 은평을 강병원 후보 지원 유세 중 기자들에게 “안 대표가 자꾸 고집을 하고 계신데 당 차원을 넘어 승리를 바라는 야권 지지자들, 국민의 간절한 염원을 더 우선순위에 놓고 생각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는 오전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노원병에서 출근길 유권자에게 인사한 후 수도권 11개 지역을 돌았다. 안 대표는 경기 군포을 정기남 후보 지원 유세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은 미래에 대해서만 얘기하는데 거대 양당은 국민의당만 신경 쓰는 것 같다”면서 “덩칫값 좀 하라”고 비판했다.

한편 서울 강서병에서 더민주당 한정애 후보와 국민의당 김성호 후보 간 단일화 논의는 여론조사 방식에 대한 이견으로 무산 위기에 처했다.

전주=한상준 always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 블로그 /강경석·차길호 기자
추천해요

관련기사

유세 | 선거지원 | 총선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