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박종준 잘할까” “이해찬 뭘했나”… 급증한 이주민 票가 변수

손영일기자 , 홍수영기자

입력 2016-04-05 03:00:00 수정 2016-04-05 10:04:32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총선 D-8]격전지를 가다
‘이주민>원주민’ 지형바뀐 세종시


“젊은 일꾼, 박종준!” “세종시 완성, 이해찬!”

4·13총선을 9일 앞둔 4일 세종시 조치원읍 전통시장. 선거운동원들의 구호가 번갈아 터져 나왔다. 시장 입구에 나란히 선 유세차에서도 한판 기 싸움이 벌어졌다. 무소속 이해찬 후보가 마이크를 놓자마자 새누리당 박종준 후보의 로고송이 굉음처럼 울렸다. 약 30m 떨어진 곳에서 더불어민주당 문흥수 후보 측도 시장 유세를 기다리고 있었다.

세종시의 선거 지형은 4년 새 크게 달라졌다. 2012년 치러진 19대 총선 이후 이뤄진 정부 부처 이전으로 ‘이주민’이 ‘원주민’보다 더 많아졌다. 이 지역 유권자는 19대 총선 당시 8만30명에 불과했지만 이번에는 16만7763명으로 2배 이상으로 늘었다. 이주민들의 표심이 당락을 가르는 결정적인 변수가 될 거라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 “힘 있는 일꾼” 대 “6선 관록”


빨간 점퍼 한명 vs 둘로 나뉜 파란 점퍼 세종에 출마한 새누리당 박종준 후보, 더불어민주당 문흥수 후보, 무소속 이해찬 후보(맨위부터)가 4일 조치원읍 세종전통시장을 찾아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더민주당에서 탈당한 이 후보가 무소속으로 출마해 세종에서는 이들 3명의 후보가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다. 세종=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박 후보는 이날 낮 12시 조치원읍 유세에 앞서 넙죽 큰절부터 했다. 박 후보는 “지난 4년 동안 세종시는 허송세월만 했다. 일 안 하는 의원을 심판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찬조연설에 나선 이인제 최고위원은 박 후보가 ‘박근혜 청와대’에서 대통령경호실 차장을 지낸 점을 상기시키며 “예산 폭탄을 가져올 후보”라고 치켜세웠다. 조치원읍에 사는 김정우 씨(64)는 “큰 인물 뽑아봤자 지역을 안 챙긴다”며 “박 후보는 우리 지역 출신이고, 실제 일할 사람이라서 지지한다”고 말했다.

앞선 오전 8시 반경 이 후보는 정부세종청사 종합안내실 앞에서 출근하는 공무원들에게 명함을 건네며 지지를 호소했다. 야권 분열이란 비판에도 불구하고 그는 “승리한 뒤 복당해 당의 중심을 잡고 정권 교체와 세종시 완성을 이뤄내겠다”며 완주를 강조했다. 그러나 보수표가 분산됐던 당시와 달리 이번에는 야권이 분열된 데다 이 후보에 대한 분위기도 달라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4일 동아일보 여론조사에서도 박 후보가 35.7%로 이 후보(30.6%)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세종시 도담동에서 만난 주부 이재영 씨(38)는 “이 후보가 장관과 국무총리를 지내고 야당 대표까지 했다는 것은 잘 안다”고 말했다. 반면 조치원에서 화장품가게를 하는 성모 씨(53·여)는 “중앙정치인으로 유명한지는 몰라도 해준 게 없다”며 “당을 떠나서 일할 사람으로 바꿔야 한다”고 비판했다.

○ 공무원·신도시 표심이 관건

이번 승패는 공무원과 신도시 이주민들의 표심에 달려 있다는 분석이 많다. 이들은 여론조사 샘플로 잘 잡히지 않는 데다 의사를 적극적으로 드러내지도 않아 표심은 안갯속이다.

세종시의 평균연령은 31.1세로 전국 평균(40.7세)보다 열 살 가까이 낮다. 유권자 중 30, 40대 비중도 전국 평균(39.1%)보다 10%포인트 높은 49.2%다. 젊은층의 경우 야권 지지 성향이 강하지만 세종시의 젊은층은 공무원 집단이란 특수성을 갖고 있다. 일반적으로 공무원 집단은 다소 보수적인 성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 세종시의 젊은 공무원들의 지지 성향은 갈려 있다. 중앙부처의 장모 사무관(26)은 “이 후보는 비효율적인 세종시를 만든 주범이 아니냐”고 비판했다. 반면 이모 사무관(35)은 “이 후보가 세종시에 고속철도(KTX)역 신설을 공약으로 내걸어 주변에서 반응이 좋다”며 “초선보다는 7선의 중진이 현안을 해결하는 데 낫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선거 구도가 ‘새누리당이냐 이해찬이냐’로 짜이면서 문 후보의 입지는 크게 위축된 상태다. 일각에선 문 후보의 사퇴 가능성도 거론되지만 그는 “호랑이 등에 올라탔다”며 완주를 공언했다.

세종=홍수영 gaea@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손영일 기자
추천해요

관련기사

박종준 | 세종시 | 이주민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